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편집인
  제    목  류계문(柳季聞)

류계문(柳季聞) 1383년(우왕 9)∼1445년(세종 27). 조선 초기의 문신. 본관은 문화(文化). 자는 숙행(叔行). 우의정 관(寬)의 아들이다.아버지 관이 원종공신(原從功臣)에 책봉된 이래 조선 초기의 대표적인 훈구가문(勳舊家門)의 후예이다.
1408년(태종 8)에 생원으로 식년문과에 동진사(同進士)로 급제하였다. 일찍이 문한관(文翰官)을 역임하였고, 이조정랑·의정부사인을 거쳐 1423년(세종 5)에 판사재감사 겸 지형조사(判司宰監事兼知刑曹事)에 임명되었다.
이때 도관정랑(都官正郞) 김유공(金有恭)과 함께 보충군(補充軍)누락자를 심사하다 직사(職事)처리를 잘못하여 일시 파면되었다가 다음해에 재기용되어, 함길도경차관(咸吉道敬差官)으로서 대호군 지함(池含)과 함께 야인추장 동맹가첩목아(童猛哥帖木兒)를 회유하기 위하여 동북면에 파견되었다.
많은 시련을 견디어내면서 동맹가첩목아를 회유하여 조선측의 제의를 관철시켰고, 이해 다시 아목하(阿木河)에 같은 목적으로 파견되었다.이어서 사간원우사간이 되었으나, 문화현령 왕효건(王孝乾)을 통하여 백성들의 공물(貢物)을 수탈하다가 일시 파면되었다. 곧 좌사간으로 재서용되었는데, 그의 재서용은 우의정이었던 아버지의 후원에 의한 것이었고, 이후 급격한 승진을 거듭하여 1426년 충청도관찰사에 임명되어 외직에 나갔다가 곧 소환되어 이조참의·형조참판 등을 거쳐 1430년 대사헌이 되었다.
이때 대원(臺員)과 함께 뇌물을 받고 장리(贓吏)인 사재감주부(司宰監注簿) 태석균(太石鈞)의 고신(告身)에 서명하였는데, 이로 인하여 의금부의 치죄를 받고 직첩을 박탈당하였다.2년 뒤 아버지의 간곡한 소청에 의하여 재서용되었고, 이어서 강원도도관찰사·한성부윤을 거쳐 1437년 정조사(正朝使)로 명나라에 파견되었다.
다시 황해도관찰사를 거쳐 형조참판이 되었는데, 강원도도관찰사 재직시의 비행에 의하여 대간의 탄핵을 받았으나 왕의 중재로 무마되었다.1440년 경주부윤에 임명되었으나 장기간에 걸쳐 외직에 있었던 점을 이유로 이를 사피(辭避)하다 왕의 노여움을 크게 사 의금부에 하옥 당하였다.그뒤 인수부윤(仁壽府尹)·호조참판·판한성부사·형조판서 등을 역임하였다.
1443년 개성부유수에 임명되었는데, 2년 후 왕의 행궁(行宮)에 문안가다가 영서역(迎曙驛)에 이르러 길에서 갑자기 죽었다.
그는 문명(文名)이 있었다고 하며, 글씨를 잘 써서 태종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안지(安止)·최흥효(崔興孝) 등과 함께 《금자법화경 金字法華經》을 쓰기도 하였다.
또, 대간으로 있을 때에는 불교의 폐해와 그 개선, 주자가례의 보급, 염리(廉吏)의 등용과 장리의 제거를 통한 민폐제거, 공법개정(貢法改正) 등을 주장하여 당시 사회의 병폐를 많이 개선하려고 하였지만, 상위직으로 진출하면서 일에 임하여 성실함이 없었고, 뇌물을 받고 불법을 저질러 자주 탄핵을 받아 파면되기도 하였다.
시호는 안숙(安肅)이다.


 
       

Next   류공량(柳公亮) 편집인
Prev   류경천(柳擎天) 편집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