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편집인
  홈 URL  http://blog.daum.net/ryujise/?t__nil_login=myblog
  제    목  류몽열( 柳 夢 說 )
 

류 몽 열 柳  夢  說

 

<류몽열 : 宣祖朝 蔭仕. 大丞公 19世 : 夏亭公派>

 

자 경뢰(景資)

예조참판 맹문(禮曹參判 孟聞)의 5대손이요, 사헌부감찰 용량(司憲府監察 用良)의 장자로 충주(忠州)에서 태어났다.

자질을 아름답게 타고나 선행(善行)을 좋아하고 선비를 사랑하며 시사(時事)에 강개하였으며, 부모에게 효도하고 아우들과 우애하며 일가간에 화목하고 이웃간에 돈후하여 고인(古人)과 같은 기상이 있었다.

고을 사우(士友)들의 천거로 참봉을 거쳐 봉사(奉事)로 재직 중 근간(勤幹)으로 명망이

있었다. 부친상을 마친 후 직장(直長) ·주부(主簿)· 별제(別提)· 사평(司評)을 거쳐 이산현감(離山縣監)으로 부임하여 선정(善政)을 베푸니 관리와 백성들이 즐거히 따랐으며 절약하게 쓰고 폐단을 제거하니 온 고을에서 신임하고 장자라 일컬었다. 또 학교를 진흥시키는 한편 산사(山寺)를 개방, 강당(講堂)으로 삼고, 창고의 곡식을 풀어 선비들의 양식을 공급하며 그 문 위에 색 불입(色不入)이라 써서 걸었는데, 율곡 이이(律谷 李理)가 좋은 일이라 하고 학당(學堂)의 대력을 기술하였다.

공이 체임되어 돌아옴에 백성들이 선정비(善政碑)를 세워 칭송하였다.

배위 천안전씨(天安全氏)는 방언(邦彦)의 따님으로 자녀를 두지 못하고 돌아가심에 충주 노은 고곡갑좌(忠州 老隱 羔谷 甲坐)에 합부로 모셨으며, 공의 아우 학암 몽정(鶴巖夢精)이 비문을 지어 석의(石儀)를 갖추었다. 몽정(夢精)의 장자 철(澈)이 공의 후로 입계(入系) 하였으나 따님 한 분을 두고 무후하였다.

※당의

 

 


 
       

Next   류몽정(柳 夢 鼎 ) 편집인
Prev   류몽정(柳 夢 井) 편집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