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편집인
  홈 URL  http://blog.daum.net/ryujise/?t__nil_login=myblog
  제    목  류언침(柳彦침)
 

류 언 침 ( 柳 彦 沉 )      

 

<류언침 : 1167~1228:高麗 高宗朝 將軍. 大丞公 8世>

일휘 언침(彦琛)
공은 문간공 공권(文簡公 公權)의 장자로 의종(毅宗)21년 丁亥에 태어나 셨다.

신종(神宗) 즉위 戊午(1198)에 출사하여 여러 관직을 거쳐 영우군(領右軍)에 이르렀더니 희종(熙宗)원년 乙丑(1205)에 외직으로 나가 백성을 다스림에 너그럽고 어질었으며, 만기 후 내직으로 들어왔다가 7년 辛未(1211)봄에 다시 안렴사(按廉使)로 나갔다. 강종(康宗)원년 壬申(1212) 정월, 통령(統領)에 제수됨과 아울러 요대(腰帶)를 하사 받았다.

고종(高宗) 3년 丙子(1216)에 관북도 찰방사(關北道察訪使)로 나가 지방의 비위 사실을 추국(推鞫)하여 시비를 가림에 지극히 공평하였다. 8년 辛巳(1221)에 상장(上將)에 제수되어 국가의 군무를 관장하고 이듬해 형부상서(刑部上書), 판합문사(判閤門事)에 올랐다.

12년 乙酉(1225)에 은청광록대부 추밀원부사 좌산기상시(銀靑光祿大夫 樞密院副使 左散騎常侍)를 거쳐 14년 丁亥 (1227) 12월 추밀원사 예부상서(樞密院事 禮部尙書)에 승진함과 아울러 군공(軍功)으로 감문위섭상장군(監門衛攝上將軍)에 특제되었다. 이에 글을 올려 굿이 사양하였으나 윤허(允許)를 하지 않으셨다.

왕이 당시의 문장 평장사 이규보(平章事 李奎報)를 시켜 비답(批答)을 지어 내렸는데 그 비답에 『짐(朕)이 일찍이 듣건대 위 황초(魏 黃初) 연간에 조진(曺眞)을 상장군으로 삼았고 당 고조(唐 高祖)는 천책부(天策府)에 상장군을 두었으나 그 뒤에 다 없어지고 오직 우리나라에서만 상장군을 두어 왔다. 생각건대 만일 장군이 공이 있으면 대장군으로 올리면 되지만 대장군이 공이 있으면 장차 무엇으로 더 하리요, 이러므로 이 작위(爵位)를 설치하여 대장군의 큰 공훈에 보답코자 함이다. 어찌 아무에게나 그 관직을 주겠는가. 경은 명가에서 생장하여 훌륭한 가정교훈을 익히어 몸가짐에 법도를 지키고 부조(父祖)의 유풍(遺風)을 떨어뜨리지 않았으며 글을 읽고 쓰는데 문신(文臣)에게 뒤지지 않았다. 그리고 고루한 선비의 방책을 즐기지 않고, 날랜 장수의 공훈 세우기를 희망하여 일찍이 갈관(鶡冠)을 쓰고 무장(武將)으로써 오랫동안 임금을 모시었다. 또 동도(東都)의 적침을 당하여 백기(百騎)를 지휘하여 적을 무찌르고, 북방오랑캐의 노략질을 당하여 천인(천인)을 거느리고 사나운 적을 소탕하는 등 여러 차례 쌓은 공이 실로 키거늘 어찌 융숭한 대우를 아끼겠는가? 이에 위계(위계)를 높혀 특이한 포상을 베푸노라. 품계는 팔좌(팔좌)에 버금하고 반렬班列은 구경(九卿)보다 위이나 오히려 부족하거늘 어찌 사양하는가?』하였다.
동년 겨울에 병환으로 자리에 눕더니 백일이 못되어 이듬해 임자 봄에 사저에서 돌아가시니 향년 62세 였다.
공께서 필법이 뛰어나 신필(神筆)에 가까울 정도로써 당시에 『그 아버지에 그 아들이라』고 일컬었다.

배위의 성씨는 전하지 않고 1남 2녀를 두어 아들 순(淳)은 상장군을 지냈고, 사위는 전하지 않는다.

공의묘소가 수 백 년 동안 실전되었었는데 지난 고종(고종)43년 병오(1906)에 개성군 중서면 덕달리(開城郡 中西面 德達里) 경좌(庚坐) 언덕에서 발견되었으나 그 산하에 사는 권씨(權氏)들의 은폐로 10년 동안 묻혔다가 丙辰(1916)에 후손 진주파 류석응(晋州派 柳錫膺) 등이 추심하여 동년 2월 20일에 봉축하고 동년 1월에 묘비를 세웠다. 묘갈명은 진사 완산이건방(完山 李建芳)이 짓고, 이조판서 해평윤용구(海平尹用求)가 비문을 썼다.

※墓誌,墓碣銘

 


 
       

Next   류택(柳澤) 편집인
Prev   류공권(柳公權) 편집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