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편집인
  제    목  류희춘(柳希春)



류희춘(柳希春)

 

1513년(중종 8)∼1577년(선조 10). 조선 중기의 문신. 본관은 선산(善山). 자는 인중(仁仲), 호는 미암(眉巖). 해남 출신.계린(桂麟)의 아들이며, 부인은 여류문인인 송덕봉(宋德奉)이다.

 김인후(金麟厚)와는 사돈간이다.
김안국(金安國)·최두산(崔斗山)의 문인으로서, 1538년(중종 33)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1544년 사가독서(賜暇讀書)하였으며, 그뒤 수찬·정언 등을 역임하였다.

1546년(명종 1) 을사사화 때 김광준(金光準)·임백령(林百齡)이 윤임(尹任)일파 제거에 협조를 요청하였으나 응하지 않았다.1547년 양재역(良才驛)의 벽서사건에 연루되어 제주도에 유배되었다가 곧 함경도 종성에 안치되었다.

그곳에서 19년간을 보내면서 독서와 저술에 몰두하였다.
이때 국경지방의 풍속에 글을 아는 사람이 적었는데, 그가 교육을 베풀어 글을 배우는 선비가 많아졌다. 1565년 충청도 은진에 이배되었다가, 1567년 선조가 즉위하자, 삼정승의 상소로 석방되었다. 직강·응교·교리 등을 역임하면서 지제교(知製敎)를 겸임하였다.

이어 장령·집의·사인·전한·대사성·부제학·전라도관찰사 등을 지냈다.1575년(선조 8) 예조·공조의 참판을 거쳐 이조참판을 지내다가 사직하여 낙향하였다.
경전에 널리 통하였고, 제자(諸子)와 역사에도 능하였다. 시강원설서 재임시에 세자(후의 인종)의 학문을 도왔고, 선조 초에는 경연관으로 경사(經史)강론에 종사하였다.

선조는 왕위에 오르기 전에 그에게 배웠으므로 항상 이르기를 “내가 공부를 하게 된 것은 희춘에게 힘입은 바가 크다. “고 하였다.

만년에는 왕명으로 경서(經書)의 구결언해(口訣諺解)에 참여하여 《대학》을 완성하고, 《논어》를 주해하다가 마치지 못하고 죽었다. 성격이 소탈하여 집안살림을 전혀 할 줄 몰랐으나 사람들과 세상이야기를 할 때나 학문에 대한 것, 정치하는 도리에 관한 말을 꺼내면 그의 투철한 소견과 해박한 지식은 남들이 도저히 생각하지 못한 것들이었다.


 
       

Next   류근창 (柳根昌 ) 편집인
Prev   류희준(柳熙俊) 편집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