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편집인
  제    목  류만수(柳萬秀)

류만수(柳萬秀)

1924년(?)∼1975년. 독립운동가. 경기도 안성 출신.

1943년 강제수용되어 있던 일본 가와자키(川崎)의 일본강관주식회사(日本鋼管株式會社)에서 훈련공에 대한 민족적 차별에 분노를 느끼고 조문기(趙文紀) 등과 주동하여 1,000여명의 한국인들이 항거하여 3일간 파업 끝에 요코하마(橫濱)헌병대와 가와자키경찰서 80여명의 서원에게 포위되어 회사의 식당내에서 항쟁하였다.

귀국한 뒤 조문기·강윤국(康潤國)·우동학(禹東學)·권준(權俊) 등과 함께 서울 관수동의 자기집에서 비밀결사인 대한애국청년당(大韓愛國靑年黨)을 조직하였다.

1945년 7월 24일 서울 부민관(府民館)에서 조선총독을 비롯한 조선군사령관, 친일파의 거두 박춘금(朴春琴) 일당이 참석한 가운데 이른바 아시아민족분격대회가 박춘금의 주재로 열리게 되자, 이 기회에 일제침략자와 친일파들에게 위협을 주고 또 폭사시키기로 하였다.

이때 박춘금은 새로이 친일폭력단인 대의당(大義黨)을 조직하고 친일관제 민중대회를 열어 일본에 적극 협조할 것을 역설하려 하였다.
그리하여 중국에서 정원간(丁元幹)·정유분(鄭維芬), 만주에서 당춘전(唐春田), 일본에서 다카야마(高山虎雄) 등을 초청, 강연을 하였다.

즉, 동북아시아 대표들이 서울에 모여 일제에의 충성을 맹세하고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민족이 무모한 전쟁의 제물이 될 것을 강요하였다.

이에 격분한 대한애국청년당 당원들은 회의장소인 부민관을 폭파하기로 결정하고 자신이 수색의 변전소 이전작업장에서 입수한 다이너마이트로 사제폭탄 두개를 만들어 대회 전날 자정이 지난 뒤 부민관 뒷담을 넘어 들어가 은밀하게 무대 뒤에서 변소로 통하는 길에 폭파장치를 해두었다.

7월 24일 대회가 개최되자 삼엄한 경비망을 뚫고 잠입하여 장치한 폭탄을 터뜨리려 하였으나 동료 중의 한 명이 폭파장치한 선을 잘못 건드려 먼저 폭발하고 말았다. 이 바람에 대회장은 수라장이 되고 선을 건드린 대원은 그 자리에서 즉사하고 말았다.

이에 놀란 일본경찰이 정문을 봉쇄, 색출하려 하였으나 무사히 빠져나와, 또 다시 거사를 모의하기 위하여 경기도 화성군 매송면 노림리의 야학당을 거점으로 계획을 상의하던 중 광복을 맞았다.

1977년 건국포장이 추서되었다.


 
       

Next   류명견(柳命堅) 편집인
Prev   류만(柳曼) 편집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