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편집인
  제    목  문간공류관(柳寬)관사제문

 


    세종대왕의 사제문

                    

                     문간공류관사제문   (文簡公柳寬賜祭文) 


 


                                      

                                                 

                                               
                                                    [1433 세종계축 7월12일 계해]

 

     교서(교서(敎書))에 이르시되,   으뜸 가는 신하요,훌륭한 보상(輔相)으로 보필하는 충성이 일찍 드러났으니,   덕을 숭상하고 공을 갚고자 은혜스런 법전(法典)을 마땅히 베풀지로다.   오직 경(卿)은 기개(氣概)가 순수하고 온후하며,성품(性禀)이 넓고 깊었도다.   학문은 고금(古今)의 시의(時宜)에 통달하고, 재주는 경제(經濟)의 계략(計略)에 능통했도다.   안팍으로 힘든 일에 종사하며 세 조정을 연이어 섬겼도다.   동경(東京=경주(慶州))에 나아가 다스림에 백성들이 유임(留任)을 원하는 생각을 품었고,   남도(南道)를 순행(巡行)함에 사람들이 감당(甘棠)을 꺾지 말라는 노래를 불렀도다.   대사헌(大司憲)을 맡아서는 이단(異端)을 크게 배척하고, 정승(政丞)에 올라서는 획일(劃一)함을 삼가 지켰도다.   문 앞에 사사로운 청탁(請託)을 끊고, 창고에는 남은 재물(財物)이 없었도다.   지위가 높았으되 가난한 기풍이 있었고,덕이 높았으되 거만한 태도가 없었도다.   선비들의 모범이요,관리들의 표본이었도다.   하물며 세자(世子)를 잘 인도한 은혜가 있고, 경연(經筵)에서 나를 깨우친 도움이 많았도다.   아무쪼록 섭양(攝養)을 잘하여 백세의 수명을 누리길 바랬는데,   하늘이 어찌 빼놓지 아니하여 갑자기 영원히 세상을 떠났는가?   즉시 애도(哀悼)를 표하여 조상(吊喪)하고 시호(諡號)를 의논하여 역명(易名)토록 하노라.   이에 예관(禮官)을 보내어 간소한 제전(祭奠)을 대신 베푸노라.  
 애닯도다! 먼저 근심하고 뒤에 즐기며 이미 휴척(休戚)을 함께 했거니, 
 
 생전의 영화, 사후의 애도는 어찌 유명(幽明)의 다름이 있는건가? 
  
 신(神)은 그 어둡지 않으리니, 나의 지극한 마음을 헤아릴지어다.

                         ....................................................................

 

                            簡柳公 柳寬 賜祭文

                               {世宗癸丑七月十二日癸亥日}_

敎曰元臣碩輔夙著弼亮之忠崇德報功宜推恩數之典惟卿氣鍾純厚性稟宏深學達古今之宜才通經濟之略服勤中外歷事三朝出宰東京民懷願借之念巡行南畿人誦勿剪之謠司臺憲而酷排異端秉國鈞而謹守畫一門絶私謁庫無餘財位隆而有寒素之風德尊而無驕吝之態士林之楷範搢紳之達尊而况吊宮而有輔導之恩迎經幄而多啓沃之益庶幾怡養謂享百齡天胡不遺忽焉永逝卽擧哀而致弔令議諡而易名兹遣禮官伻陳薄奠於戲先憂後樂旣休戚之與同生榮死哀何幽明之有間神其不昧諒予至懷

                         ....................................................

                            참고문헌;세종실록.문화류씨세보. // 역문.원문정리 류영렬 2011.12.5


 
       

Next   충숙공송암 류관(柳灌) 추모시 편집인
Prev   문간공 류공권柳公權권의 응제시 편집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