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편집인
  제    목  류차문제류주환교수의모니터린내용 (연안차씨,문화류시)

 

류차문제, 류주환 교수님의 모니터링 내용(연안차씨, 문화류씨)

                                                                                 문화류씨포럼 편집실

 

주: 차문 홈페이지의 게시판에 올라온 몇 개의 글들에 대한 반응입니다.]

우선 차문의 홈페이지는 몇 년 전부터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누구든 어떤 사이트에 대해 어떤 의견을 가질 수 있고, 지금의 경우 차문 사이트는 작금의 분란 때문에 문화류씨와 관심을 갖는 다른 사람들이 예의 주시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들 가운데 누가 되었든 그 사이트의 움직임에 주목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이런 것을 원치 않는다면 사이트 전체나 게시판들을 회원제로 제한한다든지 아예 미공개로 운영한다든지 해야 할 것입니다.

내가 지금까지 차문 게시판의 전문을 인용한 것은 두 개의 글이었는데, 첫 번째는 다른 어떤 아이디의 글이었으니 chacha5155와는 관계가 없고, 두 번째가 바로 내 글을 가져다가 직접 꼬투리를 잡는 것이었습니다. 따라서 내가 그것에 대해 반응을 보이건 말건 나의 선택이며, 반응을 보이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 하에 인용을 하면서 글을 쓴 것입니다. 그 글의 절반쯤이 나의 글을 인용한 것이고, 그것도 이름은 밝혔지만 출처도 밝히지 않은 잘못된 인용인데, 내가 그 글을 전문인용해도 문제없는 상황이라고 여겼습니다. 이것은 글만 달랑 옮겨서 자기 글인 것처럼 만드는 소위 '펌글'과는 명백히 다른, 토론의 가치가 있는 인용이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글의 내용에서 직접 나의 대답을 듣고 싶을 거라는 생각도 들었고, 사이트가 달라질 수밖에 없는 문제로 인해 인용하지 않는 것이 더 혼란스럽게 되겠다는 판단도 들었습니다.

하여간 이런 것도 이해하지 못하고 구태여 이 전문인용을 삭제하길 원한다면 말해 주길 바랍니다. 그러면 전문인용은 삭제하겠습니다.

반면에 나의 글들도 저작권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와 방식에 따라 존중해주길 요청합니다. 무슨 소리인지 알아들을 만한 상식은 있겠지요? 최소한 출처(URL, 홈페이지의 타이틀 등)과 저자 등의 사항들을 누구나 혼동하지 않고 알아 볼 수 있게 확실히 밝혀야 합니다.

그리고 덧붙일 말은, 내가 운영하는 사이트를 개인 사이트라고 생각해서 차문 홈페이지와 차등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큰 오산입니다. 공개되는 한 모두 다 같은 공개 사이트일 따름입니다. 나 역시 작게는 내가 사손(祀孫)으로 계통을 잇고 있는 소(小)종중을 대표하고 있고 크게는 문화류씨 공식 홈페이지를 기획, 제작하고 현재 책임을 맡고 있는 운영자의 입장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공개 홈페이지에서 어떤 글이 공개되는 순간부터 사회 영역으로 노출된다는 것을 잊지 말길 바랍니다. 그리고 때에 따라서는 그에 따른 공과 사의 책임도 져야 하는 것이고요.

경고입니다. 성을 바꾸라는 따위의 말을 함부로 하거나 내 홈페이지 올렸다가 지웠던 그런 따위의 글을 올리면 법적인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두 번째의 경고입니다. "류차달의 첫째부인이 돌아가시고 둘째부인에 의해 큰 아들이 축출되고 둘째아들이 대를 이으면서 큰 아들에 대한 기록은 전부 삭제되었을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어디에도 기록이 없는 저의 추측이고 상상입니다."(88번글)라는, 악의성이 명백하고 문화류씨 전체를 모독한 행위는 당장 사과하고 해당 구절을 삭제하길 엄중히 요구합니다. 지난 번에도 그런 글을 올려 충분히 나무랐다고 생각했는데 또 그런 글을 올렸습니다. 차씨 가문이 시조부터 문화류씨에 꾸며 덧붙여졌다는 것이 역사학계의 연구에서까지 사실로 밝혀진 마당에 무슨 저 따위 전적인 명예훼손의 발언을 하는지, 대체 사태의 심각성을 알고 있는 것인지 개탄스럽지 않을 수 없습니다. 과거 오래전부터 사건을 일으켜 오고 지금도 일으키고 있는 일부 차문의 주체들이 저런 비뚤어진 심성이었기 때문에 오늘의 비극이 온 것입니다. (이것도 사학계의 연구자들은 더 심한 말로 묘사합니다.) 한숨이 저절로 나옵니다.

경고에 따르는지 예의 주시하고 있겠습니다. 결코 가볍게 생각하지 말기 바랍니다.

2009. 10. 22.

충남대학교 공과대학 고분자공학과 교수 학술박사(Ph.D.) 彩霞 류주환

.............................................................................................................

 

* 편집인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2-01-07 18:10)

 
       

Next   차문에 대한 류문의 입장-류주환- 편집인
Prev   문간공 류공권(柳公權) 묘표 편집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