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편집인
  홈 URL  http://blog.daum.net/ryujise/?t__nil_login=myblog
  파 일 1  js0133.jpg (105.2 KB) Download : 7
  파 일 2  js0130.jpg (55.5 KB) Download : 5
  제    목  류공권(柳公權)


 

류 공 권 ( 柳 公 權 )    

 

<류공권 : 1132~1196 : 高麗 明宗朝 文臣 大丞公 7世>

 

자 정평(正平)

좌륜 효금(左尹 孝金)의 5대손이요, 검교소부소감 총(寵)의 아들로 고려 인종(仁宗)10년 壬子에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학문을 좋아하여 일찍이 문장을 성휘하더니 의종(毅宗) 9년 乙亥(1155)에 성균시(成均試)에 급제하고, 이듬해 태학(太學)에 들어가 년고(年考)와 월강(月講)에 애양 우등에 올랐었다. 14년 庚辰(1160)에 문과에 급제하고, 이듬해 청주목서기(淸州牧書記)로 나가 청렴하게 봉직하니 관리와 백성들이 소이지 못하였다. 3년후 익양부록사(翼陽府綠事)로 옮겼는데 그 진퇴와 거동이 항상 법도가 있음으로 왕이 공의 충직한 자질이 대신(大臣)의 기량이 있음을 알고, 군신(君臣)간의 예우가 실로 이로부터 비롯되었다.

명종(明宗)이 즉위하자 바로 사문박사(四門博士)에 제수되어 직사관(直史館)을 겸하고 대부주부(大府注簿)를 거쳐 5년 乙未(1175)에 합문지후(閤門祗侯)로 옮기었다. 그 후 전중내급사(殿中內給事). 상의봉어(尙衣奉御). 호부원외랑(戶部員外郞). 공부(工部)와 병부(兵部)의 랑중(郞中)을 두루 거쳐 12년 壬寅(1182)에 국자 직강(國子直講)을 겸하니 많은 학생들이 모두 공경하여 본받고 이르기를『공의 학문과 행의는 스승으로 섬길만 하다』하였다. 이어 장작소감(將作少監), 태자사경(太子司經), 태자중윤(太子中尹), 사관수판관(史館修撰官), 군기감(軍器監),동궁시강학사(東宮侍講學士)등을 두루 거쳤는데 공이 고례(古禮)에 밝고, 정도(正道)를 지켰기 때문에 태자(太子)가 매양 볼적마다 특별히 예우(禮遇)하였다. 16년 丙午(1186) 정월에 예빈경(禮賓卿)에 올라 사신(使臣)으로 금(金) 나라에 가서 만수절(萬壽節)을 하례하였는데 모든 주선과 법도가 예에 어긋남이 없음으로 금나라 사람들이 공경하여 마지 않았다. 환국에 즈음하여 공이 왕명(王命)을 욕되지 않게 하였음을 가상히 여기고, 이부시랑(吏部侍郞)을 제수하고, 이어 예빈경, 추밀원우부승선(樞密院右副承宣)에 승진시키었다.

19년 己酉(1189)5월, 우승선(右承宣)으로 감시(監試)를 관장하여 시부(詩賦)로써 정수강(鄭守剛)등 19인과 십운시(十韻詩)로써 이규보(李奎報)등 62인의 명사들을 선발하니 학자들이 아름다운 일이라 하였다. 이듬해 국자감대사성(國子監大司成)에 올라 태자찬선대부(太子贊善大夫)를 겸하고, 21년 辛亥(1191)4월에 한림학사로 동지공거(同知貢擧)가 되어 손희작(孫希綽)등 29인을 선발하였다. 이에 앞서 과장(科場)의 선비들이 위조로 합격하는 사례가 있어 마침내 인물의 현우(賢愚)를 분별하기 어려웠는데 공께서 이를 알고 과거를 보임에 한결같이 법규대로 시행하니 과정의 규율이 엄정하여 급제한자가 모두 준수한 인물들 이었다. 이에 당시 사람들이 『어진 선비들이 문하(門下)에 모이었다』고 하였다. 이듬해 좌산기상시지주사(左散騎常侍知奏事)를 거쳐 지이부사(知吏部事)에 전직하였다. 공이 승선(承宣)으로 재직 7년간에 국사의 고문(顧問)에 대하여 숨김이 없었고 헌체(獻替)를 당하여 언사가 곧아 조정의 기강과 국가의 체통에 도움이 많았으니 비록 중산보(中山甫)가 왕명을 출납할지라도 이보다 더할수 없었을 것이다. 23년 癸丑(1193) 윤 11월에 동지추밀원사에 제수되어 태자빈객(太子賓客)을 겸임하였다.

25년 乙卯(1195) 12월 풍질(風疾)이 있어 요양을 하였으나 곧 낫지 않음으로 공께서『만족함을 알면 욕되지 아니하고, 그칠줄을 알면 위태하지 않다는 옛말이 있는데 하물며 병이 점점 더 함에 어찌할 것인가』 하고, 드디어 상소로서 사직을 청하였다. 왕이 하교(下敎)하기를 『고전(古典)에 이르기를 노숙(老宿)한 사람으로 더불어 백성을 다스려야 한다 하였으니 과인(寡人)이 어찌 즐거히 허락하리오』하고 굳이 허락하지 않았다. 그러나 다시 간곡히 사직을 애걸하니 또 조서(詔書)를 내려『과인이 노숙한 사람과 같이 정치할 것을 생각하고 있는데 이제 경이 이같이 애원하니 마치 짝 잃은 새와 같도다. 경이 아직 연노하지 않으니 공경(公卿)의 반렬에 다시 둘 것이다. 과인이 보내는 이 약으로 병이 낫기를 바라노니 오직 나의 청에 순종하기 바란다』고 하였다.

26년 丙辰(1196) 7월에 공의 병세가 더욱 위독함에도 왕이 조서를 내려 정당문학참지정사·판예부사(政堂文學參知政事·判禮部事)를 제수하였다. 그러나 동월 19일에 자택에서 돌아가시니 향년 65세였다.

이때 사대부(士大夫)들이 모두 애통해 하여 마지 않았고, 왕도 또한 슬파 마지 않으시며, 문간공(文簡公)으로 시호를 내리셧다.

동년 8월 13일 경신일에 송림군 서산남록(松林郡 西山 南麓)에 장례를 모셧으니 지금 경기도 장단군 진서면 전재리 종개천 간좌(鍾開川 艮坐) 언덕이다.

부인 손씨(孫氏)는 대부주부 각(大府注簿 珏)의 따님으로 회도군군(懷道郡君)에 봉호 되었다. 2남 1녀를 두어 아들 언침(彦沉)은 동지추밀원사(同知樞密院事)요, 택(澤)은 상서좌복야(尙書左僕射)이며, 사위는 시랑 윤위(侍郞 尹威)이다.

 

고려사열전(高麗史列傳)에, 류공권의 자는 정평이요, 유주인인데 6세조 대승 차달은 태조를 도운 공신이었다. 공권은 젊어서 학문을 좋아하고 초예(草隸)에 능하더니 문과에 등제하여 익양부록사에 기용되었다. 명종 초에 지사관에 있다가 병부랑중에 옮기고 얼마후 예빈경으로 금나라에 가서 만수절을 하례하니 금나라 사람들이 그 예를 안다고 칭송하였다. 우부승지에 전직되었다가 우산기상시지주사에 승진하여 계사에 칭지함이 많았고, 또한 비익됨이 허다하였다. 동지추밀원사에 올라 25년 乙卯(1195)에 질병으로 퇴직을 청하니 왕이 그 문학을 사랑하여 버리지 않으시고 마침내 이르기를 『조정에 구덕이 있음은 사직의 복이라, 경은 어찌 갑자기 물러나려 하는가』하시었다. 공권이 세차례 글을 올리니 드디어 왕이 허락하셧다. 집에서 1년을 병석에 지내는 동안 친속들이 탕약을 올리면, 공권이 이르기를 『죽고 사는 것은 천명에 있는 것이다』하고 끝내 마시지 않았다. 병이 위독함에 이르러 왕이 특별히 정당문학참지정사를 제수하였는데, 얼마후 돌아가시니 향년 65세로 문간공의 시호가 내렸다. 공은 천성이 공평하고 펑렴하였으며 관직에 있어 개으르지 않았다.

공께서 임금을 호종(扈從)하고 안화사(安和寺)에 가셔서 어제(御製)에 응하여 지은 차운시(次韻詩)와 사직표(辭職表)가 여지승람(與地勝覽) 및 동문선(東文選)에 전하고 있으며, 친필(親筆)이 해동필원(海東筆苑) 및 용인 광교산 서봉사(龍仁 光敎山 瑞鳳寺)에 소재한 현오국 사비(玄梧國師碑)에 전하고 있다.

공의 묘소를 수백년동안 실전하였는데 조선 순종(朝鮮 純宗) 庚戌 후 5년 乙卯(1915) 여름에, 후손 참봉 병철(參奉 秉轍)이 공의 묘지석(墓誌石)을 박물관에서 발견하고 전현감 한정(前縣監 漢鼎)과 함께 출처를 널리 탐색하여 마침내 도굴(盜掘)의 소치임을 확인한 후 관가에 공소(控訴)하여 묘소를 득전하였다. 丙辰(1916) 3월 1일에 봉축과 동시에 지석을 매안하고, 동년 8월 13일 묘비를 개수하였는데 묘비문은 구 묘지를 참작하여 비서원승 인철(秘書院丞 寅哲)이 지었다.

공의 묘지(墓誌)가 壬戌(1922)에 중국인 유승간(中國人 劉承幹)이 간행한 해동금석원(海東金石苑)에 실려 있는데, 그 형태를 이르기를『지석의 높이는 1척5촌3분이요, 넓이는 2척 7촌 3분이며, 43행으로 1행에 25자, 또는 27자로 같지 않고, 끝에 비어있는 2행은 정자로 씌어있다.』고 하였다.

구 묘지(墓誌)의 명(銘)은 다음과 같다.

 

『문장은 족히 도를 관통하고, 사업은 족히 때를 구제했도다.

벼슬은 재상지위에 올랐고, 덕의는 원로로 일컫었다.

임금은 옛일을 생각하여 후에 포상이 후하였도다.

공께서 인도를 다했으니 이에 무엇을 더 말하겠는가.

일대의 으뜸가는 스승이요, 만인의 선망이 되었도다.

태산이 이미 무너졌으니 백성들은 어디를 우러러 볼까.

백세의 오랜 세월이 지났어도 송백은 푸르고 푸르도다.

이곳은 공의 묘소이니 혹시라도 손상치 말지어다』  


6.25남북 분단이후 성묘를 할 수 없어 60여 년 간 궐향을 하게 되었다.1993년포천군신북면 걔류리에 모성재

를 새로 짓고 좌윤공 효금(孝金)이하5대와 문간공이하 삼대 5위를 배향하고 음 9월 말일 제향을 올리고 있다.

※高麗史 東文選 與地勝覽 墓誌銘 鍾德誌
문화 류씨보

 


 
       

Next   류언침(柳彦침) 편집인
Prev   류효금(柳孝金) 편집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