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편집인
  홈 URL  http://blog.daum.net/ryujise/?t__nil_login=myblog
  제    목  류승(柳陞)
 

류 승 ( 柳 陞 )      

 

<류승 : 1248~1298 : 고려 충렬왕조 명신, 대승공 10세>

 

자 희원(希元)

공은 문간공 公權의 증손이요 복야공 택(僕射公 澤)의 손이요, 문정공 경(文正公 璥)의 아들로 고종 (高宗) 35년 무신생이다.

15세 되던 원종(원종)3년 임오(1262)에 문음(門蔭)으로 산정도감판관(산정도감판관)에 보직되고, 10년 기사(1269)에 행수(行首:御駕侍從官)로 발탁되었다가 얼마 후 권간(權奸)들의 모함을 입고 부친 문정공과 같이 해도(海島)로 유배되었다. 바로 풀려나와낭장(郎將)·군기장작감(軍器將作監)·공부(工部)와호부(戶部)의 시랑(侍郞)·지합문사(知閤門事)등을 역임하고 원(元) 나라에서 일본을 정벌할 때 접반사로 갔다가 돌아와 광주목사(廣州牧使)를 지내었다.

15년 갑술(1274)에 내직으로 들어와 전중윤판장작감(殿中尹判將作監)에 승진· 지통례문사(知通禮門事)를 겸하였다.

그로부터 14년동안 통례문에 재직, 다른 관직에 옮기지 않았으니 이는 공께서 예문(禮文)에 밝았던 때문이었다. 당시 조정에 예문이 산실(散失)되었는데, 공께서 신의(信儀)라는 책을 찬술(撰述)하여 내 놓으니 모두 그 자상함에 감복하고 쫒아 행하였다.

충렬왕(충렬왕) 13년 정해(1287)에 좌부승지에 제수되어 왕명의 출납에 근실하므로 왕의 칭찬은 물론 심임이 두터웠다. 17년 신묘(1291) 9월, 밀직사사(密直司事)로 강화도에 머무르면서 난리를 겪었던 지역에 조세를 감면해 주고 이어 판도판서동지사(版圖判書同知事)·세자원빈(世子元賓)·감찰대부(監察大夫)·도첨의사사(都僉議使司) 등을 두루 역임했는데 재직 기간 추호도 범법(犯法)이 없었으므로 조야에서 모두 그 치적을 칭송하고 왕으로부터 양대은인(兩臺銀印)1개를 하사 받았다.

20년 갑오(1294)7월에 동지밀직사사로 재직중 원나라에 성절사(聖節使)로 들어갔다가 돌아와 이듬해 정원에 지밀직사사(知密直司事)에 제수되고, 이어 도첨의참리(都僉議參理)에 승진하여 관직에서 물러났으나 이상은 공의 재직 36년간의 이력이다.

공은 용모와 행동이 바르고 기질이 총명하여 일찍이 가정교훈을 독실히 익힘에 부친 문정공께서 매우 사랑하시었다. 어려서부터 어버이를 섬김에 효성이 지극하여 관직에 있을E때도 질병이 아니면 반드시 자기의 거처를 아뢰고, 술을 입에 대지 않았으며, 일을 처리함에 더욱 치밀하고 자상하였으며 성색(聲色)과 재리(財利)에는 담담하였다.

공은 무술9무술)에도 능하였는데 특히 활을 잘 쏘아 백발백중(百發百中)하였다. 어느 날 손님과 함께 앉아 놀면서 멀리 물동이를 이고 가는 부인을 발견하고 공께서 이르기를 『만약 사람을 맞추면 다칠것 이요. 동이를 맞추면 깨질 것이니 동이 속에 화살을 떨어뜨리면 될

것이다.』하고 활을 쏘니 과연 동이 속에 화살이 떨어졌다. 공은 이토록명궁(名弓)이었다.

24년 무술(1298) 여름에 나라에서 거행하는 장경회(藏經會)에 나갔다가 병을 얻어 동년 5월 27일에 돌아가시니 향년 51세였다.

충렬왕이 부음을 듣고 슬퍼하사 부의(賻儀)를 후히 내리고 조회를 파함과 동시에 정신공(貞愼公)의 시호를 내리었다. 동년 7월 18일 백관이 회장한 가운데 우봉 서산(牛峰 西山), 지금 장단군 소남면 유덕리(長湍郡 小南面 有德里) 와곡(臥谷)에 장례를 모시었다. 당시 지석을 묻었는데 묘지명은 보문각 학사 황모(寶文閣學士 黃某)가 짓고, 영동정 이모(領同正 李某)가 글씨를 썼다.

 

공의 저술인 신의(信儀)는 당시 유림(儒林)의 보감이 되었으며, 후에 효행(孝行)으로 절여(旌閭)의 은전(恩典)이 내렷다.

배위 남양홍씨(南陽洪氏)는 병부상서 진 (縉)의 따님으로 4남 3녀를 두고 공보다 먼저 돌아가시고, 후배 안씨(安氏)는 좌우위보승별장 일규(左右位保勝別將 日珪)의 따님으로 자녀를 두지 못하였다.

장남 인수(仁修)는 판도좌랑 중문지후사(版圖佐郞 中門祗侯使)요, 2남 인전(仁全)은 동대비원록사(東大悲院錄事)인데 일찍 죽고, 3남 돈(墩:初名仁和)은 도첨의찬성사(都僉議贊成事)로 시호 장경공(章敬公)이요, 4남 인기(仁琦)는 밀직부사(密直副使)로 시호 온정공(溫靖公)이며, 사위는 좌사의대부 문정공 안동권부(左司議大夫 文正公 安東權溥)·국학제주 광산김도(國學祭酒 光山金滔)이며, 한분은 전하지 않는다.

공의 묘소가 실전되었었는데 지난 병자 (1936)7월에 후손 세영(世榮)이 족인 화균(華均)의 전언을 듣고 장단을 찾아가서 수소문 끝에 지석을 발견하고 동년 11월 15일에 제족(諸族)으로 더불어 묘소를 봉축하였다.  

그후 남북분단으로 성묘를 하지못하게 되었다. 산소의 안위도 확인할 길 없고  궐향한지도 60여년이 되었다.
1998년 류영렬(柳暎烈)이 정신공, 장경공 양대단 설단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  회장의 대역을 맡아  2005년 김제 공덕면 황산리 문화군,검한성공 단소위에 양대 단소를 봉축하고 단향을 오리고 있다.
장자 章敬公 돈( 墩) 문화군 진(鎭) 건한성공 원현(元顯)등 4대를 한곳에 설단하고 음9월5일 단향을 올린다.

정전비 비문은 류영렬이 지었다.

※高麗史 輿地勝覽 墓誌

------------------------------------------------------------------------------------------

                           貞 愼 公 祀 壇 碑 銘 序 

儒州世阡은 鴻溝북쪽 數里길인데 奉審과 香火가 끊긴지 어언 六十餘年이라 오늘도 長湍의 맑은 샘은 임진강에 흐르고 飛鳥는 休戰線을 자유로이 넘나들건마는 幽宅의 安危조차 물을 곳 없어 마음 쓰라리고 등골에 땀이 솟구친다. 어찌 報本의 情을 國運의 顯晦와 같이 하리오 후손이 정성을 모아 金堤黃山世阡에 公의 壇所를 封築하고 香火를 올리니 山川이 增輝하고 日月이 光明하도다. 壇아래 엎드려 公의 行蹟을 살피면

府君의 諱는 陞이요 字는 希元 貫은 文化로 始祖 高麗統合三韓翊贊壁上功臣 大丞公 諱 車達의 十世孫이시다 高麗高宗三十五年戊申(一二四八)에 태어나시니 曾祖는 政堂文學參知政事禮部尙書諡文簡公 諱 公權이요 祖는 僕射로 翰林學士 諱澤이시고 考는 僉議中贊修文殿太學士 諡 文正 諱璥이요 妣는 平壤郡夫人 丹陽張氏이시니 中禁指諭郞將 世儀의 女이시다.

高麗元宗三年壬戌(一二六二)에 門蔭으로 刪正都監判官에 補職되고 同十年己巳에 行首로 拔擢되였다가 얼마 후 權奸들의 謀陷으로 父親과 같이 海島로 流配되었다가 바로 풀려나 郎將 및 軍器監과 工部와 戶部侍郞이 되시고 知閤門事등을 歷任하였으며 元나라에서 日本을 征伐할 때 接伴使로 갔다가 돌아와 廣州牧使를 지내셨다. 同十五년甲戌에 內職으로 돌아와 殿中尹判將作監에 昇進되고 知通禮門事를 兼任하셨다. 그로부터 十四年동안 通禮門에 在職하실 때 당시 朝廷에 禮文이 散失된것을 公께서 新儀를 撰述하시니 그 博禮하고 仔詳함에 感服하여 모두 이를 좇아 행하였다. 忠烈王十三年丁亥(一二八七)에 左副承旨에 除授되어 王命의 出納에 勤實하므로 王의 稱讚과 信任이 두터웠다. 同十七年辛卯(一二九一)九月 密直司事로 江華島에 머물면서 受亂地域의 租稅를 減免해주고 이어 版圖判書同知事와 世子元賓과 監察大夫都僉議司事등을 두루 歷任했는데 在職期間에 秋毫의 犯法이 없었으므로 朝野에서 모두 그治積을 稱頌하고 王으로부터 兩臺銀印一介를 下賜받았다. 同二十年甲午(一二九四年)七月에 同知密直司事로 在職중 直史官權漢功과 함께 元나라에 聖節使로 다녀오시고 이듬 해 正月에 知密直司事에 除授되고 이어 都僉議參理에 昇進하였다가 致仕하였으니 以上은 공의 三十六年간의 履歷이다. 公은 容貌와 行動이 바르고 氣質이 聰明하여 일찍이 家庭敎訓을 篤實히 익힘에 文正公께서 매우 사랑하셨다. 어려서부터 孝誠이 至極하여 旌閭의 恩典이 내렸다 官職에 있을 때도 疾病이 아니면 반드시 자기의 居處를 옮기지 않았으며 일을 처리함 에 더욱 緻密하고 仔詳하였으며 酒色과 財利에 淡淡하였다. 公은 武術에도 능하시니 특히 활을 잘 쏘아 百發百中의 名弓이었다. 충렬왕 二十四年(一二九八)戊戌여름에 藏經會에 나갔다가 病을 얻어 同年五月二十七日卒하시니 享年이 五十一歲였다. 文集을 세상에 頒布하시니 東方의 大賢으로 世人의 稱頌이 높았다 忠烈王이 訃音을 듣고 슬퍼하사 賻儀를 厚히 내리고 朝會를 파함과 동시에 貞愼의 諡號를 내리고 同年七月十八日百官이 會葬한가운데 牛峰山西麓에 葬禮를 모시었다. 配位는 南陽洪氏兵部尙書 縉의 따님으로 四男三女를 두고 公보다 먼저 돌아가시다. 後配安氏는 左右衛保勝別將 珪의 따님으로 子女를 두지 못했다. 長男 仁修는 版圖佐郞中門祗候使요 二男 仁全은 東大悲院錄事인데 일찍 卒하고 三男 墩은 都僉議贊成事로 諡號는 章敬이요 四男仁琦는 密直副使로 諡號는 溫靖이며 婿는 左司議大夫文正公 安東權溥요 次는 國學祭酒光山金滔이며 한분은 傳하지 않는다. 公의 墓所는 오랫동안 失傳되어 抱川五代壇 옆에 設壇하고 香火를 올리어 오던중 지난丙子(一九三六)七月에 誌石을 발견하고 墓所를 修封하여 苾芬을 이었다. 配洪氏의 산소도 같은 局內에 있으련마는 전하지 않는다. 이어 銘辭를 삼가 쓰노니

至孝로 事親하고 勤實로 벼슬살이
忠孝의 雙全함이 麗史에 빛나도다.
官職에 오르심에 品階가 높으시고
朝廷에 계시기가 三十年이 되시었네.
禮文이 散失됨에 新儀를 몸소 짓고
聖節使로 元에 가서 賀禮를 하시다.
활을쏘면 命中이요 환 던지니 必中이라
별이 떨어지니 산이 무너진 듯 世人이 슬퍼했고
易名의 恩典으로 貞愼으로 贈諡했네.
孝行으로 旌閭받아 綽楔이 彬彬하고
文集을 頒布하신 東方의 大賢이셨네

西紀二千五年丁亥 九月 日
後孫 貞愼公宗親會長 暎烈 謹撰
文化柳氏貞愼公宗親會 謹豎



 
       

Next   류당(柳溏) 편집인
Prev   류경(柳璥) 편집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