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편집인
  파 일 1  js0102.jpg (31.4 KB) Download : 11
  파 일 2  js0123.JPG (49.8 KB) Download : 8
  제    목  경기관찰사.예조참판 류희량의 근묵


柳希亮의 근묵


柳希亮 詩


한국(韓國) 조선(朝鮮)


가로:42.5cm / 세로:27.5cm


柳希亮

<근묵(槿墨)>은 34책으로 이루어진 첩장본(帖裝本)으로 위창(葦滄)     오세창(吳世昌) 선생이 우리나라 선현들의 묵적 가운데 서간류의 소품을 수집하여 엮은 것이다. 수록된 작가는 고려 말의 정몽주(鄭夢周), 길재(吉再), 조선초기의 정도전(鄭道傳), 강회백(姜淮伯), 대한 제국기의 이도영(李道榮)에 이르기까지 약 1136명에 달한다. 연대는 대략 600여 년에 걸쳐 있다. 작가의 신분별로 보면 임금에서 사대부에 이르며, 직업별로 보면 관료, 학자, 승려 등이 총 망라되어 있다. 또한 서체별로 보면 행서가 595점, 초서가 468점으로 행초가 그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해서는 57점, 전예는 16점으로 전예해행초의 구색을 모두 갖추

었다. 문장의 내용면은 서간이 720점, 시고가 353점, 제발 및 기타 잡문이 62점

으로 내용면에서도 다양성을 보여주고 있다. 근묵에는 600년 간에 걸친 우리 선현들의 생활사를 볼수 있기에 옛 사람의 사생활의 실태는 이러한 서간첩

(書簡帖)이 아니고서는 찾아 볼 수 없는 중요한 사회사의 자료가 된다. 서법은 대부분 무의식적으로 자연스럽게 운필하여 바쁜 가운데 비필난초(飛筆亂草)로 휘두른 것으로 그 필치는 유려하고 창달하여 보는 사람들의 심목을 흔결(欣決)케 하는 감동을 지니고 있다. 아무런 제약과 의도적인 작태가 없는 서간의 서품은 그것이 글씨의 본바탕이며 작가의 개성을 그대로 살린 작품으로 근묵은 600년의 살아 있는 서예사가 된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조선시대 서간형식의 변천과 서압(署押)의 양상을 연구할 수 있어, 역사, 민속, 사회사, 서법연구 등 여러 측면에서 귀중한 자료가 된다고 볼 수 있다.


류희량(柳希亮)[1575(선조8) ~ 1628(인조6)]) 문화(文化)사람으로 자는 용경(龍卿) 호는 하교(霞嶠)이다. 京畿觀察使, 禮曹參判 歷任.


玉皇高拱五雲端 絳節何人自弁韓 追遠至情虞孝盡 簡賢敷秦翟儀完

卽今大事無踰此 從古忠臣不擇安 十載舊賓珍重意 薊門霜雪黑貂寒


萬曆丙辰至月上浣 柳希亮


옥황고공오운단 강절하인자변한

추원지정우고진 간현부주적의완

즉금대사무유차 종고충신부택안

십재구빈진중의 계문상설흑초한


만력병진지월상완 


풀이

玉皇高拱五雲端      황제가 오색구름에 팔짱끼고 앉았는데

絳節何人自弁韓      붉은 부절1) 받들고서 변한1)서 온 이 누구인가

追遠至情虞孝盡      조상 추모하는 마음 순임금처럼 지극하여

簡賢敷奏翟儀完      현인에 뽑혀 아뢰니 왕후 위의(威儀) 완성되네

卽今大事無踰此      현재의 큰일로서 이것이 가장 중요하니

從古忠臣不擇安      예부터 충신이란 편안함을 택하지 않네

十載舊賓珍重意      십 년 된 오랜 손님 진중한 뜻 지녔는데

薊門霜雪黑貂寒      계문1)의 눈서리에 검은 초피(貂皮)1) 차가워라

  

만력 병진 동짓달 상완(上浣 : 상순)


         

낱말풀이

1) 붉은 부절[絳節] : 사신임을 증명하기 위한 붉은 부절(符節)을 말한다.

2) 변한 : 이 시에서는 조선을 가리킨다.

3) 계문(薊門) : 계주(薊州). 오늘날 북경 지역에 있는 지명이다.

4) 초피(貂皮) : 검은담비 털 가죽옷이란 뜻으로, 추운 지방에서 입는 복장을 말한다. 한겨울에 추운 지방으로 길 떠나는 월사의 모습을 묘사한 말이다.



옥황상제는 오색구름 위에 팔장을 끼고 반듯하게 계시고

바를단,팔짱낄공,아름다울황,진홍강,고깔변,생각할우,펼부,꿩적,뛸유,삽주계,담비초

玉皇~옥황상제~도가에서 말하는 하느님

追遠~조상의 미덕을 추사하는 것   

卽今~이제곧,그자리에서 곧

忠臣~임금에게 충성을 다하는 신하

珍重~소중하게 여기는것

薊門~조의 일종,엉커시과의 다년초,싸리문?

霜雪~서리와 눈

黑貂~검은색갈의 옻칠

至月~동짓달

上浣~초순(1일~10일)

虞~생각하다, 근심하다.

敷~펴다,베풀다.

踰~넘고,뛰다

此~

고공 단 강절자 지정우고진 간현주적의완 대사무 종고

부택안 십재구빈 의 계문 한


五雲~五色구름   

何人~어떤사람,누구端拱~팔장을 끼고 바르게 잘하다弁韓~삼한의 하나


                   2007년 柳希亮의 12世孫 柳志世가 발굴 정리하다



 


 
       

Next   문흥군 류사원의 공우록(부윤공파종회 제공) 편집인
Prev   서산공 류자미의 芝谷松鶴圖 편집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