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편집인
  파 일 1  js0384.JPG (32.5 KB) Download : 7
  파 일 2  js0110.JPG (27.8 KB) Download : 6
  제    목  문흥군 류사원의 공우록(부윤공파종회 제공)


文興君 柳思瑗의 拱于錄

文興君(柳思瑗)控于錄---1597년(後寫 柳會豊‚ 1860년).

見山實紀 乾 見山先生實紀卷之三


柳思援(1541-1608)이 1596年(宣祖 29)에 明軍의 지원요청을 위한 奏聞使 鄭期遠(1559-1597)의 書狀官으로 明에 다녀온 記錄 합철

序, 跋, 卷首, 卷末 卷首 : 丙申(1596)使行聞見事件, 卷末:歲庚申(1860)三餘九代孫會豊敢寫


柳思瑗(1541-1608)이 1596年(宣祖 29) 明軍의 지원을 요청하기 위하여 奏聞使 書狀官으로 갔다 와서 쓴 朝天錄으로‚ 1冊 56張의 筆寫本이다. 사행 기간은 1596년 12월 6일부터 1597년 3월 13일까지이다. 본 책은 柳思瑗이 明나라에서 돌아와 啓聞한 것을 9代孫 會豊이 1860年(哲宗 11)에 後寫한 것이다. 柳思瑗은 初名이 應龍‚ 字가 雲甫·景晤‚ 본관은 文化로 1604年(宣祖 37) 文興君에 봉해졌다. 권말에 <別錄>과 柳會豊의 跋이 부기되어 있다.卷首에 일정별로 明 관원들과 明軍의 조선 출병에 관하여 의론한 일을 적고 使行의 과정과 성과를 기술한다는 저자의 설명이 적혀 있다. 출발할 때의 여정과 北京에 도착한 뒤 명 관원들을 만나 조선의 출병 여부에 대하여 의론한 과정을 상세히 기록하였다. 1597년 2월 4일까지는 明君의 추가 출병을 요청하는 조선 측의 요구에 대하여 명나라 조정은 곤란하다는 입장을 표명하였다. 그러나 2월 5일부터 2월 14일까지 加藤淸正이 선박에 군사를 싣고 長崎에 도착하였다는 보고가 전해지면서 명 조정에서는 조선에의 파병을 승인하는 發兵 咨文이 발표되었다. 명나라는 압록강 주변에 주둔하는 군사 3‚000여명을 먼저 동원하고‚ 浙江省의 은화 38‚000냥을 지원하기로 결정하였다. 이렇듯 명군의 조선 출병과 관련된 조선의 요청‚ 명 조정 내부의 논란과 파병 결정 등에 대하여 조목조목 적었다. <別錄>에는 벽돌로 성벽을 쌓는 방법‚ 명나라의 군사 시설과 군사 훈련 방법 등이 적혀 있다. 정유재란 직전 명군의 추가 파병 문제와 관련된 조선과 명나라의 외교·군사 관계를 살피는 데 도움이 된다. (김남기)


柳思援이 1596년에 明軍 지원요청을 위한 奏聞使 鄭期遠의 서장관으로 명에 다녀온 기록이다. 수록기간은 1596년 12월 6일에서 1597년 3월 13일까지이며 명에서 돌아온 후 정리하여 啓聞한 것을 1860년에 후손 유회풍이 다시 필사한 것이다. 유사원의 자는 雲甫며? 본관은 文化다. 병조좌랑을 거쳐 함경도 경성에서 군무를 맡고 있던 중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평안도 성천에 가서 세자를 시종하였으며 1593년부터는 선조를 호종하였다. 1596년 주문사의 서장관으로 명에 다녀왔으며 1597년 정유재란 때에는 명군을 영남지방에 인도하였다. 1604년 請兵의 공로로 선무공신 3등으로 文興君에 봉해졌으며? 1606년에 진주부사로 다시 명나라에 다녀왔다. 본서의 내용을 보면 첫머리에는 명에 왕래하면서 문견한 바를 매일 기록하고 명의 관원들의 글 중에서 왜군을 정벌하기 위해 군사를 동원하는 일에 관계된 것은 함께 수록하여 使行報告書를만들었다는 저자의 설명이 있으며 이어 일정별로 제 반 사건과 접한 인물들의 일을 서술하였다. 1597년 2월 4일까지는 왜군의 재공격에 대비하여 明軍을 추가로 지원해 달라는 조선정부의 요청에 대해 명의 兵部에서는 조선이 전쟁기간 내내 전혀 自救노력을 하지 않고 병력이나 식량 등 모든 것을 명에게만 의지하려 하니 더이상의 지원은 곤란하다는 태도를 취하고 있었음이 기록되어 있다. 같은 해 2월 5일에서 2월 14일까지는 왜장 加藤淸正이 선박 200여척에 군사를 싣고 長崎에 도착하였다는 정보가 전해지고 병부상서 石星이 정세가 급박하므로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명의 태도가 달라져 결국 군사동원을 허락하는 發兵咨文이 발표되기까지 명 조정내부에서 있었던 논쟁과 조선사신들의 병력동원요청문을 싣고 있다. 당시 명은 압록강 부근에 주둔한 3천여 군사를 먼저 동원하고 이어서 浙江省 병사와 은화 38?400냥을 지원하기로 결정하였다. 본서의 말미에는 別錄을 붙여 벽돌을 이용하여 쌓은 성벽? 봉화대 등 명의 군사시설과 병장기와 戰馬를 국가에서 지급하고 정예병을 중심으로 군대를 조직하는 방식 및 군사훈련법에 대해 약술하였다. 정유재란전 朝.明 양국의 입장과 외교관계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자료다. (강석화)


서명  見山實紀 坤

저자  鄭期遠

발행일  1962

분류  고도서 > 집부(集部) > 별집류(別集類) 

초록  판 사항 :木版本서발 :序;許傳,丁卯(1867)…柳疇睦, 跋;壬寅(1867)…鄭鈺秀,鄭春秀주기 :현산 정기원의 시문집해제 :『현산선생실기』는 정기원(鄭期遠 ; 1559~1597)의 실기이다. 정기원의 본관은 동래(東萊), 자는 사중(士重), 호는 현산(見山)이다.

이 책은 1962년 간행되었고, 4권 2책, 석인본이다.

권1은 시 53수, 문 1편, 기 1편, 서(書) 4편, 부록으로 가장 1편, 신도비명 1편, 시장(諡狀) 1편, 묘지명 1편, 사제문 1편, 권2는 서(序) 1편, 유사 1편, 녹(錄) 5편, 봉안문 1편, 축제문 3편, 권3과 권4는 녹 1편, 문 18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가운데 시는 비록 편수가 많지 않지만, 임진왜란 당시에 중원땅 청병의 길목에서, 또는 죽음만을 기다리는 진중에서 우러나온 충절의 소리이다. 「지진축문(地震祝文)」은 때 아닌 벼락이 떨어져서 인명이 상하자, 근신하지 아니하여 하늘의 노여움을 산 것이라 단정하여, 앞으로는 다시 재앙이 없도록 하늘에 비는 축문이다. 또한 「정제독걸출입표첩문(呈提督乞出入票帖文)」은 두 나라 군대가 협력해서 왜적을 무찌르기 위해 은밀히 군사의 일을 상의하자면 출입이 자유로워야 함을 지적하면서, 출입하는 증표를 몇 개 보내줄 것을 청하였다. 이밖에도 저자의 임진왜란 때의 공적을 입증하는 「호성공신록(扈聖功臣錄)」, 「선무공신록(宣武功臣錄)」,「유사」등이 있다.

정기원은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을 통해 진충보국을 실천한 인물로, 이 문집은 그의 충정과 당시의 정황을 엿볼 수 있는 자료로 평가된다.

정기원의 아버지는 별좌(別坐) 상신(象信)이며, 어머니는 전주이씨(全州李氏)로 부정 경(璟)의 딸이다. 1585년(선조 18)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승문원주서가 되었다. 이후 사헌부감찰에 제수되었다가 호조, 형조, 공조의 좌랑 등을 역임하였고, 1589년 사간원정언에 임명되었다. 1592년 임진왜란 때에는 사은사(謝恩使)의 서장관으로 명나라에 갔다가 1594년 의주 행재소(行在所)에 복명한 뒤 병조좌랑에 제수되어 춘추관기사관을 겸하였다가 곧 정랑에 임명되었다. 이해 가을에 안악현감에 제수되고, 이듬해 병조정랑을 거처 사헌부 장령 겸 지제교가 되었다. 이후 사간원헌납, 홍문관수찬, 시강원문학, 사간원사간, 종부시정, 승정원동부승지, 우부승지 등을 역임하였다. 1596년 고급주문사(告急奏聞使)로 다시 명나라에 가서 심유경(沈惟敬)이 강화회담을 그르치고 왜군이 다시 침입하여올 움직임이 있음을 알렸다. 이듬해 정유재란 때 예조참판으로 명나라 부총병 양원(楊元)의 접반사(接伴使)가 되어 남원에 갔다. 양원은 왜적이 성 가까이 근접하자 승전이 어렵다고 판단하여 먼저 피신할 것을 권유하였으나 이를 거절하고, 서숙(庶叔) 기생(己生)에게 “도적이 이미 남원 십리 밖을 침범하였으니 머지않아 포위될 것”이라는 내용과 함께 “소자는 이미 나라에 몸을 바쳤으니 염려하지 마십시오.”라는 비장한 편지를 아버지에게 올린 뒤, 왜군과 항쟁하다가 제장(諸將)과 함께 전사하였다. 양원이 조정에 돌아가 당시의 상황을 전하자 선조는 예조판서를 증직하였고, 뒤에 다시 숭정대부 의정부좌찬성 세자이사 지경연춘추관사(崇政大夫 議政府左贊成 世子貳師 知經筵春秋館事)를 더하였다. 1604년 선무공신(宣武功臣) 3등에 녹훈되었고, 내성군(萊城君)으로 추봉되었다. 문장이 뛰어났고 글씨에도 능하였다. 남원 충렬사(忠烈祠)에 봉향되었다. 시호는 충의(忠毅)이다.


목차  

원문의 포맷  XML(eXtensible Markup Language) 문서 

자료제공 한국국학진흥원 유교넷 


文興君控于錄 ( 文興君控于錄 ) 저자 정기원 見山實紀 乾 見山先生實紀卷之三

丙申使行聞見事件書狀官[臣]柳思瑗謹啓爲聞見事件。事[臣]跟同奏聞使鄭期遠。前赴京師中原一路。凡所聞見。逐曰開錄爲白乎旀。中朝九卿科道等官。上本中事涉於發兵征倭者。曰下書錄爲白乎矣。皆因通報傳謄。其有闕誤處。不敢改正爲白遣。[臣]等諸處呈文。并爲書錄謹具。啓聞 


▣ 004

丙申十二月初六日戊辰。晴。是曰。[臣]等一行。自義州。渡鴨綠江中江狄江。過九連城松鶴山。至圡城。止㝛。初七日己巳。晴。過曰龍山柳田。到湯站。止㝛。初八日庚午。晴。過龍山莒州。㝛鳳山城下。初九日辛未。晴。過二渡河。乾者浦。伯顏洞。大雙嶺。小雙嶺。鎭東堡。長嶺渡。瓮北河。止㝛。初十日壬申。晴。過斗嶺。八渡河。古煙臺。鎭夷堡。夕㝛于稠林子。自七日。至此四日。天氣凛冽。一行艱困。遼人皆云。近古所未有之苦寒也。十一日癸酉。晴。過羅將塔。分水嶺。騸馬塲。連山關。將軍店。夕㝛于甓洞。十二日甲戍。


▣ 005

晴。過高嶺。甜水站。薪橋。靑石嶺。夕㝛于狼子山。是日。道遇遼東靖撫僉書終起鳳。則謂之麾下。曰領軍三千。留屯于九連城云。十三日乙亥。晴。過頭冠站。三流河。王祥墓。大石門。小石門。冷泉。高麗村。到遼東懷遠館。止㝛。巡按李孝思。都司劉孔胤。金尙禮。王玳。都督僉使李如梅等。時在城府。十四日丙子。晴。畱懷遠舘。是日。掌印都司劉孔胤。坐堂。[臣]等見堂畢。令上通事黃胤恭。吿以奏聞緊急。作速打發之意。都司頷之而已。日晚。使鎭撫等。開錄求請物件。來示曰如是則能行矣。所求。人蔘八斤。白


▣ 006

米十帒。綿紬八疋。方子六丁。花席五葉。白紙二百張。油芚六塊。筆三十枚。墨三十丁等物。[臣]等之行。初不貿來。不能應求。畱待三日。頓無出馬之意。十五日丁丑。晴。畱懷遠館。十六日戊寅。晴。畱懷遠館。十七日己卯。晴。畱懷遠館。[臣]等。以盤纏銀子及綿紬米帒。准計都司求請之物。開錄一紙。以示鎭撫。又以銀子多行鎭撫人情。是日初昏。鎭撫引通事。領錄中物件。輸納于都司私第。則懼其厖吠也。繋之僻處。令人守門而無使經閉。皆畏察院處諸衙門之聽知也。都司考視受之。言于通使。曰多謝之


▣ 007

意。回吿陪[臣]云。十八日庚辰。晴。是曰。都司出給馬牌。[臣]等離發遼東。過八里浦。首山堡。首山嶺。沙河鋪。長甸鋪。到鞍山驛。止㝛。十九日辛巳。雪。是曰。朝貢㺚子二百餘名。回還到此。盡發站馬而去。[臣]等一行。無馬仍畱。二十日壬午。晴。過八里河。甘泉鋪。圡河鋪。遆馬于海州衛城兩驛。過沙河鋪。潮溝鋪。夕㝛于牛家庄。寧遠伯李成樑。吿病將㱕私第。是曰。於海州衛歇馬。二十一日癸未。晴。過新浦。三义河。西寧堡。夕㝛于沙嶺驛。二十二日甲申。晴。是日。値朝貢回還㺚子。或坐車。或騎馬。或步行。無慮數


▣ 008

百名。連絡道路。[臣]等一行行李雜物。多數被掠。避入平洋堡。日暮乃行。夕㝛于高平驛。二十三日乙酉。晴。過腰站。遆馬于盤山驛。過制勝堡。夕㝛于廣寧衛。是日。遇冬至使朴東亮一行。回還過去。二十四日丙戌。晴。是日。以衙門見堂及馬文反帖事畱。上通使黃胤恭。見堂于察院。則巡撫御使。欲知奏聞事意。令譯官李海龍。徃陳所由。則曰與宋業男賫咨事同也。且爾國黃陪[臣。]已到京城。行長等到釜山。冊使阻風未到。然想今已得來矣。賊若動兵。則爾國僃御之䇿。幾何措置耶。對曰雖盡力措


▣ 009

僃。殘破之餘。難能支吾。只仰天朝拯救之恩而已。御使曰天朝調兵運糧。勦滅海賊。以安爾國。固是上䇿也。道里遥遠。事勢不便。天朝豈肯每爲動兵涉遠哉。本國上下。同心勠力。倚仗天威。以逐門庭之冠。以保宗社。是爲二䇿。不然則講好。姑爲羈縻。以待兵力稍強然後。圖報前讎。是爲三䇿。其四。棄城奔竄。以避賊鋒。然豈有每每奔避而可能恢復者乎。終亦必亡矣。只有自強勉守京城也。孫軍門請調發三千兵馬。出守朝鮮。事已爲題本。而時無聖㫖。爾等雖徃。必難天朝之聽。設使請得。諸


▣ 010

路調發之際。已至秋天。賊若先動。其能及乎爾邦。自隋唐時。固嘗謂之強國。今何不競如是耶。爾宜歸告國王。勉爲自強。以保邦國。幸甚。海龍對。曰小邦亦是爲慮。雖遣使。驕傲不見。天朝恩使。慢不敬接。小邦之力。萬無可爲。御使曰天朝以沈爲副使。固己失矣。爾國以在倭營之黃愼爲使。豈得計。雖以國中之微者。假啣而遣之。彼惡知之云。御使。乃巡撫遼東。贊理軍務。兼備倭營。兵部侍郞右僉都御使李化龍也。總兵官蕫一元。以前閠八月間。㺚子三萬餘兵。圍守城門。縱兵虜掠。一元不能邀撃。


▣ 011

故被論見遆。新總兵王保。未及來到。二十五日丁亥。晴。過醫無閭山。十里鋪。壯鎭鋪。夕㝛于閭陽驛。二十六日戊子。晴。過楡林鋪。遆馬于十三山驛。過沙窩鋪。大陵河所。夕㝛于小陵河。是日。道遇尹巑宋業男等回還。二十七日己丑。晴。日有兩珥圓暈重圍。朝暮皆現。過松山所。觀察山。到杏山遆馬。將向塔山所。出城西數里。騎軍十餘。連絡趕到。使還入城。令通事問其故。曰本堡僃禦。以今日十四日。㺚賊突入。塔所近處。搶掠人畜。還屯邊城之外。卽今風氣不順。日亦向晚。㺚賊之發。常以此時。若行


▣ 012

路被掠。則生事。鎭將因驅迫入城。禁不進去。雖以奏聞事急論說。執不許。[臣]等。止㝛城中。詳問之。㺚子萬餘爲羣。中自相約。以正月初三日入冠事。夜不收偵報云。二十八日庚寅。晴。過高橋鋪。塔山所。遆馬于連山驛。過雙樹鋪。夕㝛于寧遠衛。二十九日辛卯。晴。過女兒河。遆馬于曹庄驛。過沙河所。沙河鋪。夕㝛于東關驛。丁酉年正月初一日壬辰。晴。以新歲元日。村家酒食相樂。故人馬不出。雖以奏聞事急開喩。終不念聽。不得已仍畱。是日。陳慰進香兩使先來。初二日癸巳。晴。過中後所。大沙河鋪。


▣ 013

遆馬于沙河驛。過狗兒河鋪前屯衛。夕㝛于高嶺驛。初三日甲午。晴。過中前所。鎭遠鋪。八里鋪。羅城驛。夕㝛于山海關門外。初四日乙未。晴。辰時入關。見堂于主司。主司張顯。招通事。問今所奏何事耶。 [臣]等。令李海龍進對。曰奏逹倭情矣。曰天使已完封事。回到釜山。復何奏逹耶。曰跟隨陪臣。馳報內關伯。雖受封。不爲順服。且有廝殺小邦之言。故有此奏逹矣。因乞速出人馬。急急前進。則主司差人督出。毋令留滯矣。乃行過紅花店。夕㝛于范家店。是日。道遇陳慰使李輅進香使李等。初五日


▣ 014

丙申。晴。遆馬于凉河驛。過古楡關橫山鋪。夕㝛于撫寧縣。初六日丁酉。風雪。過蘆峰陰驛。楊河背鋪。沙河鋪。雙望堡萬柳庄。夕㝛于永川府。初七日戊戍。晴。過小灤河。大灤河。安河鋪。野鷄屯。沙窩鋪。夕㝛于河沙驛。初八日己亥。晴。過七家嶺。新店堡。忘牛橋。夕㝛于榛子店。初九日庚子。晴。過鐵城坎。板橋鋪。夕㝛于豐潤驛。初十日辛丑。晴。過還鄕河。高麗鋪。沙流河鋪。梁家鋪。夕㝛于玉田縣。十一日壬寅。晴。過彩亭橋。枯樹鋪。眞武廟。山店。漁陽橋。夕㝛于薊州。十二日癸卯。雪。過邦均店。白澗鋪。公樂店。草河。


▣ 015

夕㝛于三河驛。十三日甲辰。晴。過鴈郊鋪。夏店。馬醫。坡潞河。夕㝛于通州。十四日乙巳。晴。到玉河館。以上元節迫。各司因例放暇三日。故未呈奏本及報單。十五日丙午。晴。畱玉河館。以節日各司不坐。主客司郞中劉廣業。以駙馬加冠之事。在陪裏。招通事。[臣]等。令李海龍進見。則問。曰陪臣因何事來耶。答曰奏逹倭情。又問曰冊使已完封事。回到釜山。又何來奏也。對曰跟隨陪臣黃愼回到郎古耶。僃將探聽倭情。馳報內關伯。尙不順服。令四將先守釜山。要爲厮殺。賊將淸正亦云。我徃朝鮮。當虜


▣ 016

致兩箇王子。又關伯奏逹天朝。別幅內。數罪小邦將爲動兵。故小邦不勝悶迫。差陪臣。奏請兵糧。願蒙天恩矣。劉曰別幅我已看了。此等事情。亦已知之。王子不可送。更遣陪臣與沈惟敬。相議再講通好。使之撤兵。楊冊使與倭使。并回來事。行文差送。今[脫]餘日。若日本。終不撤兵。則爾國將爲何計。對曰小邦兵少糧乏。計無奈何。只仰天朝如父母。劉曰爾國兵馬糧儲。幾何。對曰兵燹之後。又遭飢饉。死亡殆盡。孑遺餘存。亦皆飢羸。擇其稍強。操練成兵。萬餘名矣。行路人户。比前十喪八九。田


▣ 017

野之墾。十分之一。倉庫之入。宜亦不敷。大軍經過。各處一日之供。則僅能措僃。若於坐支。則萬分不給。故兵糧幷爲奏請矣。劉曰調兵易。而運糧難。且此處本無海船。前者。天津造置船艘。今經數年。旣已朽爛。不可用。運糧之勢。極爲不易。待本下議處云。十六日丁未。陰。夜雪。畱玉河館。提督主事。移文鴻臚寺。差假序班貢來。呈奏聞。及見朝報單于鴻臚寺。十七日戊申。晴。夜雪。畱玉河館。[臣]等見朝報單于午門外。禮畢。紏儀科道官。招通事。[臣]等。令李海龍進見。科道官問。曰陪臣因何事來耶。吿


▣ 018

以奏逹倭情。又問倭子又叛耶。吿以冊使跟隨黃愼回到郎古耶。僃將探聽倭情。馳報內關伯。尙不順服。令四將先守釜山。以大兵胸爲厮殺。故奏請兵糧。又問釜山倭子。盡燒房室軍器。全軍渡海云。是耶。吿以此必謊說。倭子將擧大衆。有厮殺小邦之計。萬無撤回之理也。回到館中。提督主司李杜。坐堂。招通事。[臣]等令李海龍進見。提督問陪臣所來之由。答之如右。又問關伯受封的實耶。答曰秀吉之接天使也。我國之通事。毋令帶來。故不得叅見。其間曲折。未能詳知。但因下人聞知。則雖曰


▣ 019

受封。秀吉無喜意。沈副使言及撤兵。卽發怒。逼迫逐送。以此觀之。受封事。似不分明。又問關伯。旣受冊封。猶不撤兵。其意安在。答曰賊本叵測。欲呑小邦。但忌天威耳。今冊使當還。彼必更肆㐫鋒。故小邦不勝憫迫。特遣陪臣奏逹矣。提督嗟歎不已。十八日己酉。晴。禮部始坐。呈咨文。又以免宴事。呈文禮部。許免。是日。本國奏本奉聖㫖。


약300자 


 
       

Next   류충립의 근묵 편집인
Prev   경기관찰사.예조참판 류희량의 근묵 편집인